본문 바로가기
아하! 그렇군!

강아지말 알아듣기

by made人PotA 2005. 12. 27.
728x90

강아지말 알아듣기

큰일 났어요!
갑자기 놀란 듯이 크게 멍멍멍 짖을 때는 "주인님 이리와서 이것 좀 보세요. 여기에 무슨일이 생겼답니다!" 라는 뜻 이랍니다~ 그러면서 자꾸 그쪽으로 가자는 사인을 보낸답니다.

우리 친하게 지내자.
꼬리를 살랑살랑 흔든다면, "난 네가 좋아!", 너랑 친해지고 싶어!" 라는 표시입니다. 만나서 반갑다고 사람들이 안녕 하고 손을 흔드는 것처럼 강아지들은 꼬리를 흔든답니다.

안녕 친구야!
엉덩이를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는건, 사람들이 악수하는것과 같은 의미 입니다.
꼬리밑에있는 독특한 냄새가 나는 곳에다 코를 대는 것은 개들의 악수인 셈입니다. 수상한짓은 하려고 하는것이 아니라 단지 악수, 즉 인사를 하는것이니까 억지로 떼어놓지 마세요.

네가 너무너무 좋아!
귀와 꼬리를 쫄긋 세웠다면?
"난 내가 좋아~" 하구 미소를 짓는것 입니다. 자세히 보면 입도 웃는것처럼 약간 올라가 보입니다.

넌 누구야 정체를 밝혀!
아이귀여워~ 하고 쓰다듬어 주려고 하면 대부분의 개들은 선뜻 몸을 맡기지 않습니다. 상대가 어떤사람인지 손의 냄새를 킁킁 맡습니다. 바로 넌 누구니 하고 묻는 행동인데,  만약 좋은 사람이라고 판단이 되면 몸을 맡기고 그렇지 않으면 피한다고 합니다.

아이 기분 좋아~
눈을 가늘게 뜨고 혀를 쭉~ 내민채 꼬리를 짧고 빠르게 흔들면서 경쾌한 발걸음으로 다가 온다면,나 지금 기분 엄청 좋아요~ 라는 뜻입니다.

아이 따분해~
바닥에 몸전체와 얼굴을 대고 엎드리거나 엎드려서 눈을 치켜뜨고 멀뚱히 있거나 멀뚱히 사람을 쳐다본다. 또는 앞발을 몸앞으로 내민채 그위에 머리를 얹고는 엎드려 뚱한 표정을 짓을 때 강아지는 따분하단 겁니다.

나 지금 떨고 있니?
개가 꼬리를 다리 사이로 감추는 것은 겁을 먹었다는 증거 입니다. 나지금 떨고 있니? 라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귀를 납작 뒤로 젖히고 꼬리를 감춘채 다리를 구부리고 엉덩리를 뒤로 쭉 뺏다면 100% 겁에 질렸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난 너무너무 외로워요!
허공을 쳐다보고 늑대처럼 길게 아우~~ 하며 우는 건, 난 지금 너무 외로워요! 라고 절규를 하는 것이랍니다. 가끔 개들은 한번씩 이렇게 울기도 하지만 주인이 없을때 이렇게 우는 것은 마음의 병이 걸린것입니다. 요즘 강아지들도 우울증이 마니 걸린답니다.
※ 그 방법으로는 티비나 라디오를 켜두고 외출하시면 좀 덜 하다구 합니다. 아니면 친구 강아지를 한마리 더 만들어 준는 것이 좋습니다.

컹컹 합창곡
멀리있는 개와 서로 컹컹하면서 짖는 행동은 "나 여기있어~ 너 잘있니?"라고 서로 안부를 묻는 거랍니다. 같은 동족임을 확인 하는 의미이며, 이것은 늑대 때부터 있던 습성이랍니다.

나랑 놀아요~
앞다리에 힘을 주며 사람 주위를 이리저리 뛰는 건 한번 놀아보자는 뜻입니다. 주둥이를 몸에 대고 앞발을 들면서 기대에 찬 표정으로 사람을 쳐다 보기도 합니다.

출처 블로그 > 진실되게 살고 싶은데...
원본 http://blog.naver.com/etcsc469/100019855510

반응형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