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528

G-Star 2006 (부제:걸스타2006 ㅡ.ㅡ) 원본사이즈 사진은 Click! 처음으로 실컷 모델촬영을 해본 날. 셔터를 누르고 모델하고 눈이라도 마주치면 뻘쭘해하던 기억이 난다. ^^; 그냥 보기 좋은 모델이라는 생각만 했었는데 직접 눈앞에서 보니 정말 프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촬영 후에 처음으로 '강유이'펜카페에 가입을 했었는데 알고보니 옆동네 목동에 살고있더라. 펜카페를 들락거리면서 모델들의 평상시 인간적인 면들도 보곤했다. 언제 함 모델출사도 도전해봐야할텐데... 아, 사진 중에 유일한 청일점은 개그맨 '신동수'씨. 2006. 11. 11.
마눌님 교회 예배마치고 집에 가는 지하철을 기다리며 한컷. 펜탁스 특유의 강함 색감이 지대루 나왔다. 당근, 모델이 사진을 살리고 있음은 말할 것도 없다! (용돈 유지! ㅡoㅡ) 2006. 7. 31.
첫 DSLR, K100D PENTAX K100D 600만 화소의 본격 보급형 DSLR 카메라. 캐논의 수동 컴팩트 카메라를 거치며 수동의 맛을 알고, 저렴한 렌즈붙박이형 DSLR인; 올림푸스 E-10을 구입하면서 본격적으로 DSLR에 대한 뽐뿌에 시달리게 되었다. 때마침 펜탁스에서 보급형이라는 이름으로 K100D 라는 넘이 출시되었고 마눌님을 조르고 졸라 겨우겨우 손에 넣게 되었다. 그 당시의 노력은 지금 생각해봐도 눈물없이는 볼수 없는 크나큰 감동의 시나리오였다. 암튼 친구녀석 한명을 꼬셔서 같이 K100D를 지르게 되었고, 어느날 날을 잡아 드디어 본격 출사(?)를 나서게 되었다. 가까운 상암운동장을 찾았다. 역시나 익숙하지 못한 기기였던지라 맘껏 찍어보진 못하고 지치고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근처 식당으로 향했다. 식당에.. 2006. 7. 29.
옥상위 모델이 된 콩이 오후 느즈막히 붉은 하늘빛이 예뻐서 카메라에 담으려고 옥상에 올라갔다가 덩달아 찍힌 콩이사진. 2006. 7. 22.
GPAIN 첫 모임 카메라 기변때문에 쓰고 있던 이탱이를 처분하고 몇일동안 카메라를 갖고 있지않았던 때라 핸드폰으로 찰칵~ 역사적인 GPAIN 첫모임날이다. 훗날 지폐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있다는 미래로부터의 소식.. 흐흐.. 2006. 7. 21.
GPH 현석주 과장 "시련은 하나의 과정일 뿐이다" ⊙ 지금까지 GP2X의 성적표를 공개한다면. 미주와 유럽 등지에 3만대 정도 수출했다. 유럽시장은 현재 환경기준 문제로 인해 약간의 차질을 빚고 있다. 게임 내부의 납 사용 문제이다. 유럽이 기준치가 매우 엄격하기 때문인데 하지만 이 부분도 조만간 해결될 전망이다. 국내에서는 약 천 여대 가량이 팔렸다. ⊙ PSP나 NDS Lite 같은 쟁쟁한 포터블 기기들과 경쟁해야 하는데. 물론 같은 휴대용 게임기로서 경쟁상대는 맞다. 하지만 타겟이 다르다. 우리는 단지 게임만을 즐기는 초심자 보다 어느 정도 게임에 대한 지식이 풍부하거나 게임 개발을 꿈꾸는 사람들, 혹은 얼리어답터들을 타겟으로 하고있다. 실행부분만 보더라도 게임이 담긴 SD카드를 꼽는다고 바로 게임이 플레이 되지 않을 정도로 쉬운 기기는 아니다. .. 2006. 7. 19.
프로슈머 제품 기획,품질개선 '한몫'... '활용론' 대두에 '모시기' 열기 제품에 대해 마니아급 식견을 갖춘 소비자인 '프로슈머(프로듀서와 컨슈머의 합성어)'가 IT(정보기술)기기 업계에서 위상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상품 기획에 아이디어를 내고 제품의 기술적 결함을 밝혀내는 이들의 저력을 품질 개선에 적극 이용하자는 '프로슈머 활용론'이 기업에 큰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최근 프로슈머 10명으로 이뤄진 소비자 평가단 '애니아(&ia)'가 제품 아이디어를 보탠 MP3플레이어 "앤 뮤직 MB(모델명 FM35)'가 출시 한달 만에 1만5000대가 넘게 팔리며 '대박'을 내자 이들 전원에게 노트북 컴퓨터와 LCD모니터 등의 상품을 지급했다. 일본계 PC업체 후지쯔는 프로슈머와 손잡고 개성 만점의 제.. 2006. 7. 18.
홀레인 남작격파! 얼마전에 두번째로 만렙을 찍은 성기사 '홀레인' 힐레인에 이어 남작격파! 기념 스샷^^ 세번째 케릭은.... 어느클래스가 될런지.. 2006. 7. 7.
WOW, 첫 남작격파! 와우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갔던 남작. 기념으로 스샷을 남겼다. 지금은 만렙의 본케이지만 부케인 성기사 '홀레인'에게 주전자리를 뺏아긴.. ㅋㅋ 2006. 6. 28.